본문 내용 바로가기
home > 진흥원소식 > 언론/보도 > 언론보도

언론/보도

[전자신문] 신종철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원장 '포화된 시장, 웹툰 신성장 스토리 써나갈 때'

작성자
가연
작성일
2019.12.19
조회
581
twitter facebook 구글플러스

과거 부천시는 공업도시 이미지가 짙었다. 1970년대부터 대규모 산업단지가 형성됐다. 부품소재, 금형 산업이 도시 경제 중심축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문화도시, 만화도시로 명성이 더 높다. 아시아 최대 규모로 열리는 '부천국제만화축제'에 매년 12만명 이상 관람객이 찾는다. 한국 영화제 최초로 아카데미 공식 영화제에 선정된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도 있다. 이 같은 이미지 전환에는 20년간 만화산업 역량강화에 힘써온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공을 무시할 수 없다.


[기사원문보기]

목록보기

퀵메뉴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