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HOME > 만화Zine > 만화야사

만화야사

검색
  • 조관제 漫步만보_ 원로 만화가 순례④ 사이로
    만화야사

    조관제 漫步만보_ 원로 만화가 순례④ 사이로

    조관제 | 2017.06.04
    댓글수
    0
    좋아요
    0
    퍼가기
    1

    시적 운율과 영상미를 카툰이라는 장르를 통해 구현하기 위해 50여년을 매진해온 사이로’ 선배를 만났다. 사이로 작가는 일반인은 물론 만화계의 동료들도 조차도 난해해마지 않는 그야말로 두리뭉실한 ‘카툰 작법’을 구사하는 창작자이다. 흔히들 ‘만화는 소설, 카툰은 시’라고 비유하곤 하는데, 그의 작품은 그야말로 화폭에 담긴 한편의 시와 같다.

  • 박기준의 사진으로 보는 만화야사 32 : 방학기, 이향원, 이우정, 김형배
    만화야사

    박기준의 사진으로 보는 만화야사 32 : 방학기, 이향원, 이우정, 김형배

    박기준 | 2017.04.29
    댓글수
    0
    좋아요
    0
    퍼가기
    0

    1944년 마산 출생. <부산대학교> 사대 미술교육과를 졸업한 엘리트다. 남쪽바다 마산에서 태어나 꿈 많던 소년 시절을 그림과 독서에 빠져 지냈던 것이 유일한 즐거움이었다. 1970년 ‘사라진 낡은 집’으로 데뷔했으나 작가로서 역부족이란 걸 깨닫고 때마침 찾아온 기회가 있어 유명한 성인만화가 ‘고우영 화실’을 찾게 되었고, 배움의 길로 접어들었다.

  • 조관제 漫步만보_ 원로 만화가 순례 ③ 이종진
    만화야사

    조관제 漫步만보_ 원로 만화가 순례 ③ 이종진

    조관제 | 2017.04.24
    댓글수
    0
    좋아요
    0
    퍼가기
    1

    올해 여든 하나인 만화계의 원로 이종진 선생은 1957년 ‘소년 감찰사’로 데뷔를 해서 196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 어린이만화 전성기에 활동했던 만화가이다. 애초 남양주에 있는 작가의 자택으로 찾아뵙고 인터뷰하는 일정이었지만 요즈음 계획하고 있는 자신의 개인전에 대한 자문도 구할 겸하여 부천을 직접 찾아주셨다.

  • 박기준의 사진으로 보는 만화야사 31 : 오원석, 이소풍, 하고명, 강철수
    만화야사

    박기준의 사진으로 보는 만화야사 31 : 오원석, 이소풍, 하고명, 강철수

    박기준 | 2017.04.10
    댓글수
    0
    좋아요
    0
    퍼가기
    1

    오원석 1943년 부산 동래 출생. 1956년 <동래중학> 시절 교지 <동명>에 만화 ‘마이동풍’, ‘맹초선생’을 기고하면서 학교에서는 모르는 학생이 없을 정도로 유명세를 탔다. 동래중학은 일찍이 우리 만화계의 거목인 코주부 김용환 선생이 다녔던 모교이기도 하다.

  • 조관제 漫步만보_ 원로 만화가 순례 ② 김기백
    만화야사

    조관제 漫步만보_ 원로 만화가 순례 ② 김기백

    조관제 | 2017.03.09
    댓글수
    0
    좋아요
    0
    퍼가기
    5

    1935년생인 김기백은 영남 지역에서 주로 한옥과 오래된 절의 보수와 설계를 맡아 명성이 자자했었던 건축 전문가 부친의 슬하에서 비교적 넉넉한 유년 시절을 보냈다. 태어날 때부터 머리 사이즈가 여느 아이들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너무 커서, 의술의 힘을 빌려 치료를 해볼 엄두까지 내보았었다는 어린 날의 김기백은, 성년이 되어서도 무언가 생각에 몰두하노라면 무의식적으로 자꾸 머리가 왼쪽으로 넘어가곤 한다.

  • 박기준의 사진으로 보는 만화야사 30 _ 윤준환, 백산, 박기소, 박부길
    만화야사

    박기준의 사진으로 보는 만화야사 30 _ 윤준환, 백산, 박기소, 박부길

    박기준 | 2017.03.02
    댓글수
    0
    좋아요
    0
    퍼가기
    0

    1941년 전북 익산 출생. 본명 윤인섭.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에서 디자인을 전공하며 꿈을 키우던 미술학도였다. 졸업후 <KBS TV> 보도본부 그래픽 실에서 근무했던 국가공무원의 이력도 갖고 있다. 그는 학창시절부터 미국이나 일본의 신문 잡지에 빠지지 않고 게재되고 있는 카툰에 대해 일찍부터 눈을 뜨고 있었다.

퀵메뉴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