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HOME > 만화Zine > 스페셜

스페셜

검색
  • 전문가 좌담회 : 새 정부 만화정책 과제와 대안
    커버스토리

    전문가 좌담회 : 새 정부 만화정책 과제와 대안

    한국만화영상진흥원 | 2017.05.03
    댓글수
    0
    좋아요
    0
    퍼가기
    1

    지난 4월 7일 디지털만화규장각 웹진에서는 지난 정부의 만화정책과 현 만화계의 현황 등에 관하여 점검하고 차기 정부에 만화 산업 정책에 대한 제언을 얻고자 만화 창작계, 학계, 기업 등의 관계자들과 좌담회를 개최하였다.

  • 명랑만화 캐릭터 열전
    커버스토리

    명랑만화 캐릭터 열전

    이지원 | 2017.04.12
    댓글수
    0
    좋아요
    0
    퍼가기
    0

    명랑만화 주인공 같다는 의미는 개구쟁이, 낙천적이면서도 기발한 아이디어나 엉뚱한 모습으로 웃음을 주는 어린이를 뜻한다. 이러한 명랑만화 주인공들의 모습이 기억에 오래 남는 이유는 그 시절 골목길에서 쉽게 볼 수 있었던 친숙한 친구들의 모습이기 때문이다.

  • 웹툰시대, 일상툰으로 부활하는 명랑만화
    커버스토리

    웹툰시대, 일상툰으로 부활하는 명랑만화

    김종옥 | 2017.03.22
    댓글수
    0
    좋아요
    0
    퍼가기
    1

    일상툰을 명랑만화로 볼 수 있는가? 이에 대한 대답을 위해 일상툰의 장르적 특성을 정의해보자. 일상툰의 장르적 특징의 첫째는 일상성이다. 일상툰의 소재는 극적이고 드라마틱한 사건이 아닌 소소한 일상을 담는다. 일상생활에서 한번쯤 겪었을 법한 생활 속 이야기는, 고개를 끄덕이면서 자신의 경험을 반추하게 되고, 공감하게 되는 것이다. 둘째는 웃음이다. 일상툰의 웃음은 유쾌하고 긍정적 웃음이다. 가치 전복적인 날카로운 풍자보다는 카타르시스를 안겨주는 해학적 웃음이다.

  • 명랑만화의 탄생과 전개
    커버스토리

    명랑만화의 탄생과 전개

    박인하 | 2017.03.21
    댓글수
    0
    좋아요
    1
    퍼가기
    3

    70년대를 대표하는 만화는 명랑만화다. 명랑만화는 다시 구분하면 잡지나 신문에 연재된 만화와 만화방용 단행본으로 출간된 만화로 나눌 수 있다. 당시 일반적으로 ‘명랑만화’란 구분은 잡지나 신문에 연재된 어린이를 위한 우스개 만화를 부르는 명칭이었다.

  • [만화와 심리 ②] 만화, 외모를 부탁해
    커버스토리

    [만화와 심리 ②] 만화, 외모를 부탁해

    김상희 | 2017.02.28
    댓글수
    0
    좋아요
    0
    퍼가기
    1

    우리가 만화를 좋아하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무엇보다도 내면의 성장과 함께 외모의 향상이 두드러지는 극적인 드라마를 손쉽게 만날 수 있다는 점일 것이다. 만화뿐만 아니라 현실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다. TV에서 방송되는 수많은 메이크오버 프로그램, 혼자 집에서 따라할 수 있는 홈트레이닝, 일명 홈트도 인터넷에서 볼 수 있다. 또한 각종 식이요법과 건강식 정보가 넘치다 못해 쏟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어쩌면 만화를 보는 재미보다 이런 정보 프로그램을 즐기는 재미가 더 클지도 모를 일이다.

  • ‘툰방’으로 확대된 웹툰플랫폼 비즈니스, 만화산업 매출 1조원 시대 앞당길 것
    커버스토리

    ‘툰방’으로 확대된 웹툰플랫폼 비즈니스, 만화산업 매출 1조원 시대 앞당길 것

    박석환 | 2017.02.23
    댓글수
    0
    좋아요
    0
    퍼가기
    5

    2016년 한국만화계의 대표 화두를 한 단어로 정리하자면 ‘웹툰플랫폼의 시대’라고 할 수 있다. 웹툰플랫폼은 포털사이트의 웹툰채널과 이후 등장한 전문웹툰사이트를 통칭하는 용어로 널리 쓰이고 있다. 2003년 등장한 웹툰이 한국만화의 디지털화와 글로벌화, 융복합화를 주도하면서 2013년 이후 전개된 ‘웹툰플랫폼 비즈니스’가 체계화되기 시작했다. 2016년은 이 같은 만화계 내외부의 혁신적 변화와 노력이 가시적 성과로 도출된 해라 할 수 있다.

퀵메뉴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