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검색
home > 전시 > 기획전시

기획전시

    전시목록

    • 진행중 너머,넘어전 : Beyond·Border
      twitter facebook
    • 전시기간 : 2018년 12월 20일 ~ 2019년 04월 24일
    • 전시장소 : 제1.2 기획전시실 / 박물관 1층 로비
    • 주관 : 한국만화박물관
    • 전시기획 : 이소현, 이광기
    • 전시디자인 : 디자인뷰
    • 전시보조 : 강서영, 김유승, 이하나
    • 전시작품 : 평화를 주제로한 만화 및 미술 작품

  • 2018년 한국만화박물관 하반기 기획전시 [너머, 넘어展 : Beyond·Border]는 만화와 예술의 관계를 통해 우리의 인식 속에서 확고하게 구분지어지는 경계들을 낯설게 보고, 궁극적으로 지향하는 공통의 가치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자리로 마련하고자 했다. 따라서 경계를 허물거나 넘나드는 것을 기본적인 콘셉트로 정했다.
     
    더군다나 2018년 한반도의 가장 큰 화두는 남북을 가로지르는 경계를 새롭게 규정하는 “평화”였다. 다양한 이념과 가치관이 존재하는 이 시대에 이렇듯 하나의 키워드가 주목받게 된 것은 그만큼 간절하고 절대적 공통 가치가 있음을 반증한 것일 것이다.
     
    먼저 배우, 작가이자 문화기획자로 왕성하게 활동하며 예술적 정체성의 경계를 넘나들며 자신의 영역을 넓혀온 이광기 작가를 공동 큐레이터로 초빙해 함께 작업하였다. 또, 만화와 미술을 망라하는 많은 작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평화’를 주제로 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참여 작가들은 한국만화박물관이라는 하나의 공간을 소통과 크로스오버의 플랫폼으로 활용해 다채로운 작품을 선보이게 된다.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지만 장르를 구분 짓기보다 작가의 메시지에 주목했으며, 만화와 미술을 구분 짓고자 하기보다 상호 영향을 주고받는 예술의 확장으로 접근하고자 했다.
     
    한국만화박물관 제1기획전시실에서는 만화, 일러스트, 회화 작가인 기미노, 신명환, 정재호, 유승하, 유창창, 윤필, 이두호, 하민석 작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참여 작가들은 만화를 기반으로 애니메이션, 일러스트, 미술 등 다양한 영역을 노련한 서퍼처럼 자유롭게 넘나들며 활동 중인 작가들로 구성되었다. 주제는 ‘평화’로서, 작가들 특유의 직관적인 화법으로 풀어낸 흥미진진한 작품들이 선보인다.
     
    소재도 다양하다. 한국전쟁 피난으로 실향민이 된 이들의 좌절과 절망을 보여주는 김환기 화백의 [피난열차]를 오마주하며 평화를 염원한 작품이 있으며, 만화영화[똘이장군-제3땅굴]에서 영감을 받아 회화 연작으로 풀어낸 작가의 작품도 있다. 특이 한국만화사의 대표적인 거장 이두호 화백의 담백하고 진솔한 ‘평화’의 메시지가 담긴 작품에서는, 주제의식뿐만 아니라 작가적 정체성을 유지하며 끊임없이 스스로를 연마해온 작가의 성숙한 진화를 확인해 볼 수 있다.
     
    박물관 1층과 제2기획전시실에서는 강주리, 이광기, 한호, STAZ 작가의 설치미술과 그래피티 작품이 ‘평화’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다. 또한, 만화 [요철발명왕]에서 모티브를 얻어 작업한 정재호 작가의 작품도 함께 전시된다.
     
    작가와 관람객의 경계 허물기도 시도된다. ‘평화’에 대한 염원은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뿐만 아니라 일반 관람객들의 보편적인 염원일 것이다. 수동적이고 일방향적인 전시 감상의 한계를 넘어 관람객들은 작품을 완성해가는 일부의 과정에 참여하게 된다. 이로써 ‘평화’에 대한 희망과 미적 체험의 교육적 가치도 동시에 구현할 수 있게 구성하였다.
     
    이제는 ‘만화’를 예술이다 아니다, 또는 ‘무엇’이 예술이다 아니다를 논하는 것은 이미 진부하다. 만화에 ‘제9의 예술’ 지위를 부여한 프랑시스 라깡생의 영향도 있으나, 절대이념의 와해, 개성의 중시, 논리의 다원화 등 20세기 후반에 일어난 탈경계를 지향하는 포스트모던 인식론의 영향이 컸다. 만화는 글이 결합된 파격적인 ‘그림’이었으며 태생부터 대중에게 보급하기 위한 인쇄매체로 출발하였다. 대중문화로서 그림+글 특유의 강력한 커뮤니케이션 매체로 대중과 소통하는데 있어 진작 요즘 말로 문화계 ‘인싸’ 였다. 난해한 예술지상주의로 인해 대중과 유리되었던 문화예술 분야도 포스트모더니즘 이후 '예술‘이라는 경계에 대해서 스스로 허물고 대중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기를 희망하는 시대로 넘어왔다. 어떤 개념과 이념도 이렇듯 시대와 가치관의 변화에 따라 진화해가며 확장과 융합을 거듭해왔다.
     
    다양한 가치와 이념의 충돌과 극적 화합을 지켜보며 숨 가쁘게 달려온 2018년도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는 시점에, 본 전시를 통해 작가와 관람객이 ‘우리’가 되어 능동적으로 경계를 허물고 새로운 의미와 가치를 창출 할 수 있기를 희망해본다.

전시목록

퀵메뉴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