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검색
home > 전시 > 기획전시

기획전시

    전시목록

    • 종료 만화 검열의 역사전 <빼앗긴 창작의 자유>
      twitter facebook
    • 전시기간 : 2017년 05월 17일 ~ 2017년 07월 09일
    • 전시장소 : 제2기획전시실 및 로비
    • 주관 : 한국만화영상진흥원
    • 전시기획 : 김성훈 큐레이터, 최은영 큐레이터
    • 전시보조 : 양영선 전시연구원, 정선일 교육연구원, 윤정인 전시연구원
    • 전시작품 : 작품원화, 프린트물, 단행본, 사진 및 동영상, 신문스크랩 등
    • 부대행사 : 컨퍼런스, 작가와의 대화, 교육 프로그램 예정

  • 170510-[만화박물관]-검열전-웹배너-1080X1920.jpg
     
    ○ 전시명 : 만화 검열의 역사전 <빼앗긴 창작의 자유>
    ○ 전시기간 : 2017. 5. 17. ~ 7. 9.
    ○ 전시장소 : 제2기획전시실 및 로비
    ○ 기획의도
       - 한국만화는 만화의 역사가 시작되는 1910년대부터 부조리한 세태에 대한 날카로운 풍자와 민중계몽으로 검열과 심의의 대상이 되었음.
       - 무한한 상상력으로 대중을 흡입하는 만화의 특성으로 인해 만화는 저질만화, 불량만화로 낙인찍혀 사회악(惡)으로 터부시되기도 함.
       - 역사만화의 서사적 메시와는 무관하게 표현된 이미지만으로 음란물로 기소당해 유죄판결을 받는 등 만화에 대한 사회적 잣대는 만화의 파급력과  비례하여 냉혹하였음.
       -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로 다양성을 존중하지 않는 비민주사회로 역행하는 현 시점에서 전시는  '검열과 심의'라는 공적제도 아래 창작의 자유의지를 꺾어야 했던 만화의 암울했던 역사를 살펴봄으로써 만화를 위시한 표현의 자유확립, '문화민주주의'로의 이행을 제고 하고자 함.
    ○ 전시방향
       - 원화 및 원고, 단행본, 신문기사, 사진, 동영상, 기타자료 등 검열의 역사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자료들로 전시구성
       - 만화검열기관 및 법령, 그리고 검열사건 및 사례 등을 연대순으로 전시, 시대별 주요 검열작품 및 해당 만화가 인터뷰 전시
       - 컨퍼런스 및 작가와의 대화 개최로 '만화 검열'에 대한 연구자, 만화작가들간의 심도있는 논의의 장 마련
       - 만화연구자를 외부큐레이터로 선정하여 전시를 통해 만화 검열의 역사를 연구사적으로 정리 해 보는 계기 마련
       - 전시도록을 연구가치있는 자료입으로 발간하기 위해 컨퍼런스 발제원고 수록 
    ○ 전시구성
       - PART 1 : "검열의 시간" - 만화검열기관 및 법령, 그리고 사건 연보
       - PART 2 : "빼앗긴 창작의 자유" - 시대별 주요 검열작품 및 해당 만화가 인터뷰(영상)

전시목록

퀵메뉴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