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home > 진흥원소식 > 언론/보도 > 언론보도

언론/보도

[경향신문] 부천만화대상 대상 이무기 작가 “이념보다는 일제 하에서의 생존 그렸죠”

작성자
가연
작성일
2019.08.22
조회
2,097
twitter facebook 구글플러스

“‘노코멘트 하겄습니다’라고 할라 했는디….” 

시국이 시국인지라 일본말을 쓰긴 그렇지만 그는 ‘츤데레’였다. 겉으로는 차가운 척 보이려 하지만 멍석을 깔아주면 구수한 남도 방언으로 입담을 술술 풀어냈다. 

‘2019 부천만화대상’ 대상을 받은 이무기 작가(38·본명 이재철)는 한·일관계가 극도로 경색된 지금 시국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도 “앞서도 말했지만 나는 이념 같은 건 몰라서 그짝으로는 헐 말이 없지만서도…”라고 먼저 단서를 붙였다. 그리고는 이내 언제 아니라고 했냐는 듯 일본을 성토하는 날선 비판이 이어졌다. 이 작가는 일제강점기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 피해를 실감나게 그린 웹툰 <곱게 자란 자식>으로 대상을 수상했다. 8월 14일 시상이 진행된 제22회 ‘부천국제만화축제’ 개막식을 앞두고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서 이 작가를 만나 작품활동을 둘러싼 이야기들을 들어봤다.


[기사원문보기]

목록보기

퀵메뉴열기